[유럽증시] 반등 전환…예상 하회한 물가에 금리 인하 기대↑

38

유로존 3월 물가 2.4%↑…상승률 둔화세
ECB, 6월 금리 인하 시작 가능성↑

유럽증시 스톡스유럽600지수 등락 추이. 3일(현지시간) 종가 510.02. 출처 마켓워치

유럽증시는 3일(현지시간) 6월 금리 인하 기대가 고조되며 반등했다.

이날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5포인트(0.29%) 상승한 510.02에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84.59포인트(0.46%) 오른 1만8367.72에,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2.35포인트(0.03%) 상향된 7937.44에,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23.18포인트(0.29%) 상승한 8153.23에 거래를 마쳤다.

에너지업종은 유가가 약 4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1.4% 상승했다. 은행업종은 1.4% 강세를 띠었고 식음료주는 0.9% 약세를 나타냈다. 기술업종은 0.4% 하락했다. 미국과 다른 글로벌 기술주에서 나타나는 차익 실현 움직임으로 인해 유럽 기술주도 약세를 나타냈다는 분석이다. 또 대만에서 발생한 강력한 지진으로 인해 지난 분기 글로벌 랠리를 상당 부분을 주도하던 반도체 산업이 붕괴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 것도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유럽연합(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는 이날 유로존(유로화 사용 20개국)의 3월 소비자 물가가 1년 전 대비 2.4% 상승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로이터 예상치 2.6%보다 낮다. 유로존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12월 2.9%로 반짝 반등했으나 올해 들어서는 1월 2.8%, 2월 2.6% 등으로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유로존 인플레이션 지표 둔화에 대해 ECB의 금리 인하 가능성을 확고히 한 것으로 여겼다고 로이터통신은 이날 보도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11일 통화정책이사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ECB는 지난달 회의에서 4차례 연속 금리 동결을 결정했으며, 대부분 전문가는 ECB가 6월에 금리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본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도 수차례에 걸쳐 6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유로존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4월부터 금리를 내려야 한다는 소수 의견도 있다.

유럽 자동차 부품사 포비아가 18일로 예정된 1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긍정적인 투자 의견이 나오면서 주가가 5.4% 뛰었다. 독일 반도체와 시스템 솔류션 업체인 ‘인피니언’은 모건스탠리가 비중 확대로 투자 의견을 상향하면서 2.4% 상승했다. 글로벌 재보험사 스위스리그룹은 오랫동안 최고경영자(CEO)를 맡아온 크리스티안 무멘탈러를 대신해 기업솔루션책임자인 안드레아스 버거가 임명된다는 소식으로 주가가 3.6% 하락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