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당국자들 “올해 3회 금리 인하 합리적…성급한 인하는 안 돼”

19

“뒤늦은 인하보다 성급한 인하 리스크가 더 커”

미국 워싱턴D.C.에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건물 위로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가 연내 세 차례의 금리 인하가 합리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에일리 총재는 이날 “3회 금리 인하 전망은 매우 타당한 기본 시나리오”라고 주장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현시점에서 경제와 정책이 매우 양호한 상태인 만큼 금리를 조정해야 할 긴급성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지만 그 속도가 완만하고 평탄하지 않다”며 “노동시장은 여전히 호조고 성장도 강력하다”고 평가했다. 또 성급한 금리 인하로 높은 인플레이션이 고착화하는 ‘현실적인 위험’이 있다고도 지적했다.

비교적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 성향을 보이는 메스터 총재도 “올해 3회 인하는 타당하다”면서도“실현할지는 미지수”라고 내다봤다. 그는 “고금리를 너무 장기간 유지해 불필요한 노동시장에 타격을 가할 위험은 있지만, 현시점에서는 성급한 인하 시작이 더 큰 위협이 된다”고 짚었다.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발표된 금리 및 경제전망에서는 연준 당국자 대부분이 연내 세 차례의 금리 인하를 상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19명 가운데 9명은 올해 금리 인하 횟수를 2회 이하로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