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연준 금리인하 전망 약화 속 하락…다우 1%↓

23

연은 총재들 연이어 신중론 제시
전문가 “인플레와 차익실현 원투펀치”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시는 기준금리 인하 전망이 점점 약해지면서 하락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96.61포인트(1%) 하락한 3만9170.24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7.96포인트(0.72%) 하락한 5205.8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6.38포인트(0.95%) 내린 1만6240.45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1.25% 하락했고 애플과 알파벳은 각각 0.7%, 0.4% 내렸다. 테슬라는 4.9%, 엔비디아는 1.01% 하락했다. 반면 메타는 1.23% 상승했다.

시장은 최근 잇따라 발표된 경제지표들이 여전히 견고한 모습을 보인 상황에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발언까지 더해지면서 흔들렸다.

CNBC방송에 따르면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시간이 지나면 2%까지 하락하는 것이 가장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자신감을 높이려면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때까지 그런 결정을 내릴 만큼 충분한 정보를 얻지 못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역시 “세 번의 금리 인하는 전망일 뿐 약속은 아니다”며 금리인하 기대감을 낮췄다.

소식에 금리 방향을 추적하는 CME그룹 페드워치에서 6월 금리인하 확률은 일주일 전 70%에서 현재 63%까지 낮아졌다.

AXS인베스트의 그레그 바숙 최고경영자(CEO)는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계속되는 뜨거운 인플레이션 데이터와 차익실현의 결합으로 나온 원투펀치”라며 “1분기 증시가 매우 높게 오른 만큼 우리에겐 약간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