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분양전망지수 75.5…2개월째 감소

20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연합뉴스

4월 전국 아파트 분양전망지수가 3월보다 다소 떨어졌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이달 전국 아파트 분양전망지수가 75.5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월(81.4)보다 5.9포인트(p) 하락한 수치다.

이 지수가 기준선인 100보다 높으면 분양 전망을 긍정적, 100보다 낮으면 부정적으로 보는 주택사업자가 많다는 의미다.

수도권은 83.8에서 89.9로 올랐다. 서울이 88.2에서 100.0으로 크게 상승했으며 인천(76.7→77.4), 경기(86.5→92.3) 등도 올랐다.

다만 같은 기간 지방광역시(82.4→71.4)은 크게 하락했다. 울산(87.5→70.6), 대전(85.7→70.0), 세종(93.3→81.3), 대구(80.0→70.8), 부산(70.8→64.0), 광주(77.3→71.4) 모두 아파트 분양 전망이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산연 관계자는 “주택가격 전망과 미분양 추이에 따라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분양시장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면서도 “앞으로 금리 하락에 따른 매매 수요 증가와 공급 부족 누적, 기업구조조정 리츠 활용을 통한 미분양 주택 매입 정책이 분양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같은 기간 분양물량 전망지수(73.1→100.0)와 분양가격 전망지수(104.3→107.1), 미분양 물량 전망지수(100.0→109.9)는 각각 26.9p, 2.8p, 9.9p 상승했다.

2024년 4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
2024년 4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주택산업연구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