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21 생산 승인, 韓 방산 수출 기회 창출”

27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 ‘보라매’의 생산이 한국 방산의 새로운 수출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KF-21로 북한 안보위협에 대응해 방위력을 강화하고, 자체 방산 제조 역량을 개발해 국방 자립 촉진은 물론 우방국에 대한 수출길이 열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2일 영국의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에 따르면 한국의 KF-21 생산 승인은 새로운 방산 수출 기회를 확대한다. 글로벌데이터는 KF-21은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스텔스 설계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게 수출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봤다. 최근 몇 년 동안 전 세계 공군은 스텔스와 무인기 기술 역량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프리트 시두(Harpreet Sidhu) 글로벌데이터 항공우주·방위산업 분석가는 “KF-21의 생산 시작은 한국의 방위산업에 중요한 진전이 될 것”이라며 “한국은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스텔스 전투기를 설계하고 배치하는 몇 안 되는 국가 중 하나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지속적인 위협에 직면한 한국의 전반적인 목표는 주권 영토를 보호하는 동시에 자체 방산 제조 역량을 개발하는 것”이라며 “해외 공급업체에 대한 의존도를 줄임으로써 KF-21의 효과적인 유지보수를 보장하고 운영 수명 가용성을 높여 국방 부문의 자립을 촉진할 뿐만 아니라 우방국으로의 수출 기회도 열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KF-21의 도입은 한국 공군의 항공기 평균 기령도 낮춰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글로벌데이터의 최신 ‘항공기 보유 현황 대시보드’에 따르면 한국 공군이 보유한 현역 항공기의 84%가 평균 기령이 30년 미만인 항공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형 KF-21 항공기의 도입으로 구형 장비가 단계적으로 퇴역함에 따라 한국 고정익 항공기의 평균 기령은 더욱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KF-21은 국산 기술로 만드는 초음속 전투기다. 노후한 우리 공군 F-4 팬텀과 KF-5 제공호 등을 대체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은 최근 제 160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KF-21 40대 최초 양산계획을 확정했다. 우선 20대 먼저 올 6월까지 계약하고 나머지 20대는 추가검증을 거친 뒤 내년에 계약한다는 방침이다. 방사청은  7조9200억원을 들여 KF-21 최초물량 40대를 2026~2028년에 걸쳐 전략화한다는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