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베트남에 ‘체험형 오브제하우스’ 첫 론칭…현지 ‘MZ’ 사로잡는다

65

[더구루=김은비 기자] LG전자가 베트남 북부 플라밍고 다이라이(Flamingo Dai Lai) 리조트에 제품 체험형 공간 ‘LG 오브제 하우스’를 열었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로 불리는 젊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수요가 늘고 있는 베트남 가전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는 각오다. 

30일 LG전자 베트남법인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 27일 베트남 푹 옌(Phuc Yen)시에 위치한 플라밍고 다이라이 리조트에 LG 오브제 하우스를 공식 오픈했다. 

LG 오브제 하우스는 LG전자의 대표 브랜드인 ‘오브제 컬렉션’의 제품을 완벽하게 갖춘 베트남 최초의 체험형 공간이다. LG전자의 가전제품을 통해 고객들이 현대적이고 편안한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퓨리케어 공기청정기△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 △ 코드제로 무선 청소기 △2 in 1 에어컨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등 모두 오브제 컬렉션 라인업으로 갖췄다. 이 모든 제품은 스마트폰으로 모든 가전을 연결해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홈 플랫폼 ‘LG 씽큐(ThinQ)’로 이용할 수 있다.

플라밍고 다이 라이 리조트는 베트남 북부 하노이에 위치한 특급 리조트다. 자연의 아름다움과 독창적인 친환경 건축이 어우러져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10대 휴양지 중 하나로 꼽힌다. 찜질방 시설과 뷰티케어, 수영장 및 스파, 사우나 시설 등을 갖췄다.

송익환 LG전자 베트남법인장은 “LG 오브제 하우스는 사용자 경험을 향상하고 사용자와의 상호작용을 증대한다는 비전하에 탄생했다”며 “베트남 사용자들이 LG 오브제 하우스에서 휴식의 순간을 통해 일상에서 LG 제품이 경험해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G전자는 베트남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목표다. ‘넥스트 차이나’로 불리는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의 인구 ‘대국’이다. 특히 1억 명 인구 가운데 절반 이상이 MZ세대로 구성되는 등 높은 구매력을 보유한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탄탄한 내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McKinsey)에 따르면 하루에 최소 11달러를 소비할 수 있는 베트남의 중산층 소비자 계층이 지난 2000년에는 전체 인구의 10% 미만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4월 기준 40%까지 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