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대금리차 1위 시중은행은 NH농협…전 은행권에선 ‘전북은행’이 톱

34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5대 은행 가운데 서민금융을 제외한 가계대출 예대금리차(대출금리-예금금리)가 가장 큰 곳은 NH농협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은행연합회 소비자 포털에 공시된 ‘예대금리차 비교’ 통계에 따르면 2월 정책서민금융(햇살론뱅크·햇살론15·안전망 대출 등)을 뺀 NH농협은행의 가계 예대금리차(가계대출금리-저축성수신금리)는 1.06%포인트로 집계됐다. 이어 우리은행(0.74%포인트), 하나은행(0.71%포인트), KB국민은행(0.65%포인트), 신한은행(0.47%포인트) 순으로 예대금리차가 컸다. 예대금리차가 크다는 것은 산술적으로 대출·예금 금리 격차에 따른 마진(이익)이 많다는 얘기다. 

인터넷은행, 지방은행, 외국계 은행 중 가계대출 예대금리차 1위는 전북은행(4.30%포인트)이었고, 토스뱅크(2.84%포인트)·광주은행(2.15%포인트)·SC제일은행(1.45%포인트)·BNK경남은행(1.40%포인트)로 조사됐다. 

기업 대출까지 포함한 전체 은행의 예대금리차(대출금리-저축성수신금리)의 경우 5대 은행 가운데 NH농협은행(1.51%포인트)과 하나은행(1.27%포인트)이 각각 1·2위에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