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아파트서 층간 소음 시비…50대가 휘두른 흉기에 10대 부상

36
이미지투데이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에서 층간소음 갈등으로 10대 입주민이 흉기에 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25분경 수지구 풍덕천동의 한 아파트 3층 거주자가 칼에 찔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3층 거주자 B(19)씨가 층간소음 문제에 아래층으로 내려갔다가 2층 거주자 A씨(50대)가 휘두른 흉기에 자상을 입으면서 발생했다.

당시 A씨와 B씨는 층간소음으로 다툼을 벌였고, B씨가 집에 있던 흉기를 가져와 A씨의 등 부분을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B씨는 중상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A씨 역시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치료를 받고 있다. 치료가 끝나는 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