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리 오르자 직장인 빚부터 줄여…연체율도 상승

37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2022년 대출금리가 오르면서 직장인들이 대출 규모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체율도 상승하며 빚을 갚지 못하는 직장인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통계청은 2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일자리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를 발표했다.

2022년 12월 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5115만원으로 1년 전보다 1.7%(87만원) 감소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7년 이후 임금근로자 평균 대출은 매년 증가했지만 2022년 감소세로 전환한 것이다. 대출금리 상승과 정부의 차주단위 DSR 확대 시행 등 가계대출 관리를 강화하면서 대출 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연령대별 대출 규모는 70세 이상 임근근로자(2.8%)는 증가했지만 29세 이하(-4.5%), 30대(-1.9%) 등은 감소했다.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 규모는 줄었지만 연체율은 반등했다. 2022년말 임금근로자 연체율은 0.43%로 전년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임금근로자의 연체율은 2018년 0.61%로 정점을 찍은 후 2021년 0.41%까지 낮아졌지만 1년만에 상승 전환했다. 

소득이 낮을 수록 연체율도 높았다. 소득 기준 연체율은 연간 3000만원 미만이 1.10%로 가장 높았으며 1억원 이상은 0.06%로 가장 낮았다. 

기업규모별 평균대출은 대기업 근로자가 중소기업 근로자의 1.9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임금근로자는 7823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비영리기업(5020만원), 중소기업(4207만원) 순이었다. 

연체율은 중소기업 임금근로자가 0.69%로 가장 높았고 대기업(0.23%), 비영리기업(0.19%)이 뒤를 이었다. 1년 전에 비해 대기업(0.02%포인트), 중소기업(0.02%포인트) 순으로 상승했다. 

업종별 평균대출은 금융·보험업 임금근로자가 1억62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정보통신(7158만원), 전문·과학·기술(6862만원) 순이었다. 연체율은 건설업(1.05%), 숙박·음식(0.97%) 등이 높게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