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대기업들, 작년 이자 부담 커졌다…SK하이닉스 3배·삼성전자 2배

21

재벌닷컴, 30대 대기업 2023회계연도 감사보고서 분석

기업들이 보이는 서울 도심. 조현호 기자 hyunho@

주요 30대 대기업들이 고금리·경기 침체로 인한 실적 악화로 차입금이 늘어, 이자비용 부담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재벌닷컴이 매출 10조 원 이상 30대 대기업의 2023회계연도 감사보고서(별도기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대기업의 이자비용 총액은 7조4440억 원으로 전년(4조6140억 원)보다 2조8290억 원(61.3%) 증가했다. 이는 고금리가 지속하는 데다 영업실적 부진으로 장단기 차입금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이들 기업의 부채총액은 449조1890억 원으로 전년(413조2900억 원)보다 35조8990억 원(8.7%) 늘었다.

이들 중 이자비용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기업은 SK하이닉스다. SK하이닉스는 작년 이자비용이 1조1510억 원으로 전년(3530억 원)과 비교하면 226.2% 증가했다.

지난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에서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SK하이닉스는 차입금이 많이 늘어나면서 부채총액이 전년보다 21.5% 증가한 38조4310억 원에 달했다. 부채비율은 전년보다 18%포인트(p) 오른 70.5%가 됐다.

롯데케미칼도 이자비용이 전년보다 212.6% 늘어났다. 이와 함께 LG디스플레이(130.2%), 삼성SDI(111.5%), 삼성전자(105.5%) 등의 이자비용도 전년 대비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조사 대상 30대 대기업 중 이자비용이 감소한 곳은 기아, 삼성디스플레이 등 2곳뿐이었다.

기아는 부채총액이 전년보다 4.6% 줄면서 이자비용도 전년보다 25.6% 감소한 1500억 원을 기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부채총액이 줄면서 이자비용이 350억 원으로 전년보다 24.7% 감소했다.

30대 대기업 중 부채총액이 전년보다 줄어든 곳은 호실적을 올린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3사를 비롯해 GS칼텍스, 삼성디스플레이, 현대제철, 삼성SDI, KT, 이마트, SK텔레콤, 대우건설 등 11개사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