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침체 올수도”…조정 가능성 경고등 잇따라

59

[더구루=정등용 기자] 최근 상승 랠리를 이어가고 있는 미국 주식시장이 조정 국면에 진입할 것이란 전망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기업 실적 호조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 가능성 등 상승 요인이 이미 시장에 반영됐다는 이유에서다.

JP모건 수석 글로벌 전략가인 두브라브코 라코스-부자스는 28일 투자 노트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예상치 못한 침체가 곧 다가올 수 있다”며 “갑작스러운 모멘텀 변화에 휩쓸리지 않도록 분산 투자와 위험 관리를 이어가는 동시에 최고 실적 종목에 대한 과도한 투자를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올해 1분기 미국 주식시장의 경우 S&P 500 지수가 약 10%의 수익률을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기업 실적 호조와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 인공지능(AI)에 대한 관심, 미국 경제의 호조 같은 상승 요인은 이미 시장 가격에 반영됐다는 게 라코스-부자스 주장이다.

라코스-부자스는 최근 추세를 반영해 인기 모멘텀 종목에 대한 급등세가 시장 조정에 앞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현재의 모멘텀이 꺾이면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예로 올해 테슬라와 애플 주가가 크게 하락한 것을 꼽기도 했다. 이러한 쏠림 현상에 따른 조정 패턴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 차례 관찰된 바 있다.

이 때문에 JP모건은 주요 은행 중 가장 낮은 연말 S&P 500 목표치를 제시했으며, 약세 전망을 내놓은 몇 안 되는 월가 금융사 중 한 곳이다. 라코스-부자스는 지난해 S&P 500 지수가 24% 상승하는 동안에도 약세 전망을 유지했다.

골드만삭스자산운용도 미국 주식시장의 조정을 경고하고 있다. 제임스 애슐리 골드만삭스자산운용 해외 시장 전략 담당 헤드는 CNBC와 인터뷰에서 “거시경제 환경을 고려할 때 미국 주식시장의 상승이 현 수준에서는 제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미국 주식시장이 현재 공정 가치 수준이지만 현 밸류에이션에서 상승은 제한적”이라며 “더 나은 기회가 다른 시장에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뉴욕증시는 미국 경제 연착륙에 주목하며 상승했다. 27일(미 동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7.75포인트(1.22%) 오른 39,760.08에 거래를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4.91포인트(0.86%) 상승한 5,248.49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3.82포인트(0.51%) 상승한 16,399.52를 나타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