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컨소시엄 예산 늘리고…현지진출기업 협의체, 중기까지 확대를”

23
'수출 컨소시엄 예산 늘리고…현지진출기업 협의체, 중기까지 확대를'

'수출 컨소시엄 예산 늘리고…현지진출기업 협의체, 중기까지 확대를'

대한민국 경제 재도약을 위해 기업의 9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의 수출 확대 및 해외 진출이 절실한 가운데 중소기업의 글로벌화를 위해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중소기업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7일 중소기업 업계에 따르면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달 22일 열린 ‘외교부·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중소기업계는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정부의 역할을 주문했다.

이날 조립식 철제 가구 판매기업의 대표는 “중기중앙회가 운영하는 ‘수출컨소시엄’ 사업은 예산 증가폭에 비해 급격한 수요 상승으로 사업경쟁률이 높아져 지원 받지 못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며 “해외 전시회에 참가하고 싶지만 자금·정보 등이 부족해 전시회 참여 기회도 줄어들고 있고 실제 대한가구산업협동조합연합회를 통해 참가한 전시회가 과거 연 4~5회 정도 달했지만 지난해에는 1회에 불과했다”고 토로했다.

이를 위해 수출 컨소시엄 사업 등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사업에 대한 예산 확대를 요청했다.

현재 대기업 지사나 무역상사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는 해외 진출 기업 간 협의체를 중소기업까지 확대하는 등 현지 진출 중소기업 네트워크 활성화 지원 방안도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국자동제어공업협동조합 관계자는 “중소기업은 기존 대기업 중심의 협의체에 참여하기가 상대적으로 어렵워 해당 국가 진출 중소기업계의 의견 전달 창구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중소기업 진출이 활발한 국가·지역을 중심으로 현지 중소기업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국가별 중소기업 진출전략 수립 시 의견 수렴이 가능한 현지 진출 중소기업 협의체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주요국 대사관 내 중소기업 전담 창구 운영 및 인력 배치가 필요하다는 건의도 나왔다.

한국금속패널공업협동조합 관계자는 “중소기업은 대기업 대비 전문성·자본·네트워크가 부족해 하루가 다르게 생겨나는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와 같은 규제를 파악하기조차 어려워, 하루 아침에 수출이 중단되기도 한다”면서 “재외공관과 중소기업 지원기관(코트라·중진공)들이 기업 지원 역할을 하고 있지만 적극 활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처음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기업은 지원 기관의 존재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경우가 빈번한 가운데 중소기업 숫자가 많고 그 분야도 제조부터 스타트업까지 방대해 담당 상무관이 맞춤형 지원을 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것이다. 이에 △중소기업의 진출수요가 높은 국가·지역을 중심으로 대사관 내 ‘중소기업 전담 창구’ 운영과 △해외 주요국가에 중소벤처기업 전담 인력 배정을 통해 중소기업의비즈니스 지원 역할 강화를 건의했다.

이에 대해 중기부와 외교부는 재외공관과 코트라․코이카(KOICA) 등 지원기관과 해외에 진출한 은행·로펌 등을 모아 중소기업 글로벌화 지원을 위한 ‘원팀’을 구성하겠다고 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