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中 위안화 고시 환율 주목…1340원 지지 여부 테스트할 듯”

22

원·달러 환율이 1340원선 지지 여부를 테스트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26일 “원·달러 환율은 위안화 고시 환율에 시장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월말 네고와 위험선호 둔화가 균형을 이루며 1340원 지지 여부 테스트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37~1343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어제 장 초반부터 수출 및 중공업체 네고 물량이 물량을 쏟아내며 본격적인 월말 수급이 소화되기 시작했다”며 “밤사이 달러화 약세로 추가 상승에 배팅할 재료가 부재하다는 점도 역외 롱스탑을 유도할 수 있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환율 추가 상승을 우려하는 저가매수, 위험선호 위축은 하단을 지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 연구원은 “아시아 증시 하락에 이어 뉴욕증시도 반등에 실패하면서 오늘 국내증시도 외국인 순매도 유입에 하락압력이 커질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어제 1330원 중후반에서 환율 반등을 이끌었던 결제수요도 하방경직 재료”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민 연구원은 어제에 이어 중국의 위안화 고시 내용을 주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 연구원은 “오늘도 한국시간 10시 15분을 전후로 위안화발 변동성이 커질 확률이 높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