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미국은 지금 첨단반도체 혁명 중

61

미국은 지금 제4차 혁명의 격변기에 놓여 있다. 컴퓨터와 인공지능(AI), 로봇, 빅데이터 기술과 소프트웨어 등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생산방식 전반에 가위 혁명적인 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인공지능과 생명공학 기술의 혁신을 강조하는 뜻에서 5차 혁명이라고 부르는 이들도 있다.

변화를 가장 실감할 수 있는 곳은 역시 뉴욕 월스트리트. 첨단 반도체 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연초 주당 500달러가 채 안 되던 엔비디아 주가는 3월 들어 974달러에 정점을 찍고 다소 떨어졌지만 여전히 900달러 선을 넘나들고 있다. 또 다른 반도체 강자 AMD 주가도 지난해 최저 80달러이던 것이 최근 한때 227달러까지 치솟았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경쟁자이자 향후 반도체 산업의 가장 큰 수혜자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마이크론 주가도 고공행진 중이다. 반도체 및 인프라 소프트웨어 솔루션 설계 및 개발분야 리더인 브로드컴, 자동차와 데이터센터에 AI칩을 공급하는 마벨 등 유망 종목들은 연일 황소걸음이다.한마디로 월스트리트는 지금 반도체주 파티를 벌이고 있는 중이다.

AI칩 시장, 사활건 기술개발 경쟁 치열

이 성대한 파티는 엔비디아가 지난 18일 AI 칩 블랙웰 B200을 선보이면서 또 한 번 뜨겁게 달아올랐다. 신제품이 나온 지 얼마 되지도 않아 그보다 속도가 최고 30배 빠른 최첨단 칩을 내놓은 것이다. AI칩 시장이 적어도 몇 년간은 연간 3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어서 사활을 건 기술개발 전쟁은 더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과 SK하이닉스는 어떤가. ‘8만’ ‘10만’ 전자를 부르짖고 있는 삼성전자는 “삼성의 HBM 을 테스트 중”이라는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의 발언과 마이크론의 실적 호전에 힘입어 주가가 8만 원에 근접하고 있다. 반도체 세계 1위 탈환이라는 목표를 제시한 이후 주가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최근 주주총회에서 경영진이 ‘AI시대에 대비할 근원적 기술이 부족했다’는 점을 솔직히 인정, 단시일 내에 주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5세대 메모리칩 HBM3E D램을 엔비디아에 공급하고 있는 SK하이닉스도 미국의 반도체 시장 붐의 봄바람을 타고 주가가 급등세를 보였다.

그러나, 앞으로는 미국발 훈풍을 기대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정부는 20일 인텔의 미국 내 반도체 칩 공장 건설에 85억 달러를 지원키로 잠정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융자와 세제지원 110억 달러 등 모두 200억 달러의 막대한 지원을 쏟아붓기로 했다. 2022년 만들어진 ‘칩과 과학법’에 근거해 제공되는 지원금으로는 최대 규모다. 인텔은 현재 오하이오, 애리조나, 뉴멕시코, 오리건주 등에 공장을 짓고 있다. 정부와 기업이 손잡고 제조업 부흥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바이든 정부는 반도체 등 첨단 기술의 대외 의존도를 줄이고, 국가 안보를 강화하기 위해 미국내에 첨단 공장을 짓는 미국 기업에 과감한 지원을 단행키로 했다. 뉴욕과 버몬트 등지에 지어지는 3개 프로젝트에도 15억 달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렇게 해서 최첨단 반도체칩 시장의 20%를 포함,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국과 중국, 대만 등 해외 기업들이 미국시장 진출에 차별을 받거나 경쟁에서 불리해지는 것은 당연하다.

한국 기업, 기술종속국 전락 경계해야

텍사스에 170억 달러, 애리조나주에 400억 달러의 투자 계획을 각각 발표한 삼성과 대만의 TSMC도 ‘닭 쫓던 개 지붕 쳐다 보는 격’이 되지 않을지 걱정이다. 50억~60억 달러가량의 보조금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인프라법으로 인해 자동차 업체들이 차별을 받은 사례가 되풀이되지 않을까 하는 기시감이 들기 때문이다.

미국은 반도체의 원천기술을 개발한 반도체 종주국이다. 그러나 생산원가가 낮은 동아시아 국가에 시장을 내주고, 이들 공급망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 그러나 제4 혁명, AI시대를 맞아 기술 패권을 되찾아 오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 한국 기업들도 생산기지로 안주해서는 안 될 듯싶다. 정부, 기업 모두 자칫하면 기술종속국으로 전락할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Wanseob.kong@gmail.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