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국내 증시 혼조 마감…코스피 하락·코스닥 ‘바이오주 효과’에 상승세 유지

62
사진아주경제DB
[사진=아주경제DB]

국내 증시가 혼조세를 보였다. 코스피는 외국과 기관의 순매도세 하락 마감했고, 코스닥은 이들의 순매수세로 상승세로 거래를 마쳤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99p(0.40%) 내린 2737.57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8.03p(0.29%) 오른 2756.59로 출발했지만 뒤로 갈수록 상승폭을 좁히다 결국 하락전환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21억원, 2888억원을 순매도하며 증시 하락을 견인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삼성SDI(2.86%), LG화학(2.45%), POSCO홀딩스(0.82%), LG에너지솔루션(0.24%) 등 이차전지주가 강세를 보였다. 

반면 KB금융(-3.87%), 현대차(-1.64%), 기아(-1.24%) 등과 같은 저PBR주들은 약세를 보였다. 그 외 삼성전자(-0.89%), SK하이닉스(-0.24%) 등 반도체 대장주는 장초반 상승세로 강한 매수세를 보였지만 이내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 시장과 달리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7% 오른 913.69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날보다 2.47p(0.27%) 오른 906.45로 출발해 줄곧 상승세를 유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978억원, 159억원을 순매수하며 증시를 이끌었다. 반면 개인은 이들의 순매수세가 이어지자 1986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별로는 삼천당제약(29.94%), HLB생명과학(21.93%), HLB(6.26%) 등 제약주들이 강세를 이뤘다. 이 외 에코프로비엠(5.05%), 에코프로(2.23%) 등 이차전지주도 상승세를 보였다. 그 외에도 HPSP(2.66%), JYP Ent.(1.48%) 등도 상승마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세에 하락했다”며 “단기 과열 부담에 따라 숨고르기를 하며 약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1분기 배당일을 앞두고 금융업의 약세가 뚜렷했다”면서 “저 PBR 업종은 전반적으로 힘을 쓰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코스닥 증시와 관련해서는 “외국인 중심으로 자금이 유입돼 올해 증시 최고치를 경신했다”면서 “특히 제약 업종 내에서 삼천당제약, HLB 그룹주가 급등세를 이어갔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