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500조 투자…특례시 지원 특별법도 제정”

48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도 용인특례시청에서 대한민국 신성장동력 허브 용인특례시를 주제로 열린 스물세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도 용인특례시청에서 ‘대한민국 신성장동력 허브, 용인특례시’를 주제로 열린 스물세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용인특례시를 비롯해 수원·고양·창원 등 특례시가 특례시다운 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가칭) 특례시 지원 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경기 남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관련해 전체 622조원 중 500조원이 용인에 투자될 것이라며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인특례시청에서 23차 민생토론회를 주재하고 “특례시 고유 권한을 확대하고 전략사업을 비롯해 도시발전계획을 수립하도록 법 체계를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민생토론회를 용인에서 개최한 것은 지난 1월 4일 용인 중소기업인재개발원에서 첫 민생토론회를 개최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4월 총선 여야 격전지인 ‘반도체 벨트’ 경기 용인갑에 포함되는 곳으로 현재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원모 국민의힘 후보, 양향자 개혁신당 후보 등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
 
윤 대통령은 “2022년 1월 13일 특례시로 새출발한 용인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세계적 반도체 생산거점이자 IT산업을 중심으로 발전할 곳”이라며 “이제 특례시 위상에 맞는 맞춤형 정책이 실행되면 110만 용인시민 삶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례시 지원 특별법’을 제정해 특례시 보유 권한을 확대하고 전략산업을 비롯한 각종 도시발전계획을 제대로 수립할 수 있도록 법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동주택 리모델링 권한, 수목원·정원 조성 권한 등을 기존 광역단체에서 특례시로 이관할 계획이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용인에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을 적극 추진 중이라면서 “약 622조원 규모의 투자 중 500조원 가량이 용인에 투자될 예정”이라며 “첨단 기업들과 인재들이 용인의 반도체 클러스터에서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교통과 주거 인프라 확충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용인 이동 택지지구 및 주거문화복합타운 신속 조성 △민자 ‘반도체 고속도로’ 조속한 추진 △국도 45호선 확장 및 기존 도로망 재정비 △경강선과 용인을 연결하는 연계철도망 구축 △인덕원 동탄선을 용인 흥덕과 연결 △반도체 마이스터고 설립 등을 언급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대한민국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특례시 △역동적 미래 성장엔진, 스마트 반도체 도시 △시민이 행복한 매력있는 문화·교육 도시 등을 주제로 반도체 기업 종사자, 용인시 학부모 및 학생 및 특례시 관계자 등의 발언이 이어졌다. 
 
토론회에는 용인·수원·고양·창원 등 4개의 특례시 관계자, 용인 거주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임태희 경기도 교육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등이, 대통령실에서는 성태윤 정책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등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토론회를 마무리하면서 “이상일 시장은 대선 경선 때부터 저와 함께 열심히 뛰었고, ‘용인 반도체 도시 공약’도 이 시장이 적극 주장해 저도 공부를 하게 됐다”면서 “제가 선거 때 말씀드린 것은 지역의 작은 공약까지 100% 이행하고 퇴임할 생각”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