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북] 반도체 호조로 지역경제 활기…”충청·강원권 개선”

25
그래프한국은행
[그래프=한국은행]
올 1분기 반도체 수출 증가에 힘입어 지역경제가 활기를 띠었다. 권역별로는 충청권, 강원권이 개선됐으며 동남권은 소폭 악화했다.

25일 한국은행은 ‘2024년 3월 지역경제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지역경제는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으며 제조업 생산은 자동차 및 부품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증가로 소폭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금융·보험업과 운수업이 증가한 반면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은 감소하는 등 산업별로 엇갈리며 보합세를 나타냈다. 국내외 여객수가 늘고 화물 물동량이 회복됐지만 고금리·고물가가 지속되면서 소비심리 회복이 지연된 영향이다.

권역별로는 충청권, 강원권이 소폭 개선됐으며 나머지 권역은 보합세였다. 동남권은 주력인 조선업이 전분기 수준을 유지한 데다가 자동차, 철강, 기계장비 부문이 감소하면서 소폭 악화했다.

한은 관계자는 “충청권은 반도체나 IT 제조업이 몰린 곳이라 제조업이 증가하자 경기가 개선됐다”면서 “강원권은 제조업이 큰 범위를 차지하지 않지만 전선 수출 잘된 영향”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향후 지역경제는 1분기 대비 소폭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제조업 생산은 석유화학 등이 소폭 감소하겠으나 반도체 등 IT업종이 증가하면서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서비스업은 도소매업의 개선이 예상되지만 부동산 등이 부진을 지속하면서 보합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수출은 반도체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디스플레이 수출도 올림픽 개최에 따른 TV 교체 수요 등의 영향으로 개선되면서 소폭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