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증시, 커지는 낙관론…골드만삭스 “S&P500, 연말 6000 간다”

35

美 거대 기술주 가치 평가 지속 확대 시
15% 이상 추가 상승 가능
일본, 17년 만의 금리 인상에도
“닛케이지수, 연내 4만5000선 도달”


미국과 일본 증시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낙관론이 한층 커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글로벌 전략가들은 미국과 일본 증시가 앞으로도 더 상승 여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골드만삭스 투자전략가들은 미국 증시 벤치마크인 S&P500지수가 최대 6000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일본 증권업계 베테랑인 시라이시 시게하루 노스아이랜드자산관리 대표이사는 일본 증시 닛케이225지수가 연내 4만5000선을 찍을 것으로 내다봤다.

S&P지수는 올해 거의 10%가량 뛴 상태다. 이 지수는 지난주 사상 최초로 5200선을 돌파하면서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의 건전한 경제 지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 인공지능(AI) 주식 열풍이 증시를 끌어올렸다.

데이비드 코스틴 골드만삭스 수석 미국 주식 전략가는 여전히 S&P지수 연말 공식 전망치를 5200으로 고수하면서도 “거대 기술주가 지수를 추가로 15% 이상 상승시켜 6000선에 도달할 수 있다”는 잠재적 시나리오를 내놨다. 대형 기술주들에 대한 가치 평가가 계속 확대돼 S&P지수가 연말까지 6000선에 이르고 주가수익비율(PER)이 23배에 달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그는 “AI에 대한 낙관론이 높아 보이지만, 대형 기술·미디어·통신(TMT) 주식의 장기 성장 기대치와 밸류에이션은 여전히 거품 영역과는 거리가 멀다”고 설명했다.

일본은행이 19일 17년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해 세계 마지막 마이너스 금리 체제가 종료된 일본에서도 증시는 기록적인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고 장밋빛 전망이 나오고 있다. 50년 넘게 일본 주식을 취급해 온 시게하루 대표는 “해외 투자자와 국내 개인투자자 모두 일본 시장에 대해 긍정적 반응을 보이는 경우는 흔치 않다”며 “연말까지 닛케이지수가 4만5000선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가모시타 겐 PGIM재팬 주식운용부장도 “일본은행의 정책 전환에도 시장 전망을 수정할 필요는 없다”며 “기업 실적 호조, 자본의 효율적 개선을 배경으로 한 해외 투자자들의 일본 주식 선호 구도엔 변화가 없다. 닛케이지수가 4~6월 4만2000선에 다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일본 증시를 이끄는 종목에는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연초부터 랠리를 견인해 온 수출 관련 종목에서 임금 인상의 혜택을 받는 내수 관련 종목으로 시장의 관심이 옮겨갈 것으로 예상했다. 신킨자산운용의 후지와라 나오키 수석 펀드매니저는 “일본 기업이 임금을 인상하면 사람들의 구매력이 높아져 내수 기업에 큰 이익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카다 마사나리 JP모건증권 전략가도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가 강화되면 투자자들은 금리 변동에 영향을 덜 받는 내수 의존도가 높은 기업을 매수하고, 외부 수요에 더 의존적이고 금리 변동에 민감한 기업을 매도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