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도 제조업 순풍…반도체·조선·가전 등 업황 전망 ‘맑음’

57

산업연구원, ‘산업경기 전문가 서베이조사 3월 현황·4월 전망’ 발표
업황 전망 PSI 전월 대비 줄었지만 4개월 연속 기준치 상회

뉴시스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차량들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

제조업에 불고 있는 순풍이 4월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반도체와 조선, 가전 업종의 업황 기상도는 화창한 ‘맑을’을 보였으며, 이외에 자동차와 화학, 철강, 바이오 등 기준치를 웃돌았다.

산업연구원은 이달 11∼15일 1356을 상대로 전문가 서베이 지수(PSI·Professional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4월 제조업 업황 전망 PSI가 114로 조사돼 4개월 연속 100을 웃돌았다고 24일 밝혔다.

PSI는 100(전월 대비 변화 없음)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월보다 업황이 개선됐다는 의견이 많다는 것을,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업황이 악화했다는 의견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4월 업황 전망 PSI는 3월(119) 대비 기준으로는 소폭 하락 전환했지만, 1월 106과 2월 104보다는 높은 숫자를 보이며 4개월째 기준치를 상회했다.

세부 지표를 보면 내수가 106으로 3개월 연속 기준인 100을 웃돌았다. 수출도 115를 기록해 3월 122보다는 줄었지만 1월 101, 2월 111을 기록하는 등 4개월 연속 기준치를 상회했다. 생산 역시 107로 3개월 연속 100을 넘었다.

업종 유형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에서 121을 기록해, 기준치를 크게 웃돌았으며, 기계부문(111)과 소재부문(105) 역시 100을 동반 상회했다.

자료제공=산업연구원업종별 2024년 4월 경기 전망

세부 업종별로는 반도체(158), 조선(129), 가전(123), 화학(113), 바이오·헬스(111) 등 업종에서 100을 훌쩍 넘었다.

또 디스플레이(105), 자동차(104), 기계(106), 섬유(100), 휴대폰(100) 등도 기준치를 상회했거나 3월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한편, 3월 제조업 업황 현황 지수는 114를 기록하면서 2021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8개월 연속 기준치를 웃돌았다.

제조업 현황 지수는 내수(111)가 4개월 만에 기준치를 넘었고 수출(125)도 100을 큰 폭으로 상회했다. 생산 역시 113을 기록해 4개월 연속 100을 웃돌았다.

106을 기록한 투자는 2022년 5월 이후 처음으로 100을 상회하고 채산성(112)도 3개월 연속 100을 웃돌았다.

최근 한국경제를 바라보는 시각도 제조업과 수출은 회복세를 보인다는 판단이다. 다만, 내수 부진 등 부문별 회복 속도에 차이가 있다는 평가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15일 내놓은 “최근 우리 경제는 물가 둔화 흐름이 다소 주춤한 가운데 제조업 생산·수출 중심 경기 회복 흐름과 고용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나 민간 소비 둔화·건설투자 부진 등 경제 부문별로 회복 속도에 차이가 있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