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월 주택판매 전월比 9.5%↑…대출금리 하락 효과

37
게티이미지

미국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하락하면서 지난달 거래가 1월 대비 10% 가까이 증가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 발표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2월 미국 기존주택 매매 건수는 438만 건(계절조정 연이율 환산 기준)으로 전월 대비 9.5% 증가했다. 다만, 작년 2월과 비교해서는 3.3% 감소했다.

거래량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존주택 거래량은 지난해 10월 들어 금융위기 여파로 주택시장이 얼어붙었던 2010년 이후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바 있다.

그러나 작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떨어지면서 주택공급에 숨통이 트였다.

주택 매매는 통상 거래 종결까지 통상 1∼2개월 이상 소요되는 게 일반적이기 때문에 2월 매매 건수 통계는 지난해 12∼올해 1월 구매 결정이 반영된 수치다.

로런스 윤 NAR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추가적인 주택 공급이 시장 수요를 충족시키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라고 거래증가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주택시장 수요는 인구 및 일자리 증가로 꾸준히 늘고 있다”며 “실제 구매 타이밍은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주택 재고 선택지 증가에 달려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