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중기 지원기관 협업 시스템 구축”…중기부·외교부·중기중앙회 수출 중기 지원 원팀

30

1
오영주 중기부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외교통상부, 중소기업중앙회가 부처 간 칸막이를 해소히고 수출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협력한다.

중기부는 22일 외교부, 중기중앙회와 서울 여의도에 있는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 앞서 중기부, 외교부, 중기중앙회는 수출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는데 주요내용은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 △현지 기업인과의 네트워크 구축지원 △주요 국제회의 관련 협조, 경제정보교환 등이다.

이날 참석 기업들은 수출 활동 일선에서 직면하는 정보 부족, 현지 법률상 문제점 등의 애로사항을 설명했고 오영주 중기부 장관과 조태열 외교부장관은 “재외공관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한국국제협력단 등 지원기관과 해외에 진출한 은행·로펌 등을 모아 중소기업 글로벌화 지원을 위한 원팀을 구성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두 장관은 중소기업들이 해외시장진출 시 겪는 어려움에 공감을 표하면서 “양 부처가 중소기업 수출 확대를 위해 세일즈 외교를 이끌어가겠다”며 “부처 간 업무 칸막이를 해소해 협업 방안을 모색하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민효기 스피드랙 대표는 이날 “수출 컨소시엄 등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예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했으며, 김권기 한국가방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소기업 진출이 활발한 국가·지역 중심으로 중소기업 협의체를 구축해 지원해야 한다”고 했으며, 곽인학 한국금속패널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소기업 진출 수요가 높은 국가 중심으로 중소기업 전담창구 운영·전담인력을 배치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 밖에 중소기업인들은 △국내 도입 외국 인력에 대한 사증 발급 패스트트랙 도입 검토 △중소기업 해외 전시회 샘플 운송료 지원 한도 상향 △수출바우처 사업 수행기관 역량평가 강화 △국가 간 인증 상호인정 확대 통한 수출입 원활화 지원 △반려동물 산업 해외인증 부담 완화 △중소기업 인도 진출 활성화 지원 △수출 중소기업 물류 부담 완화 대책 마련 △중소기업 공적개발원조(ODA) 거버넌스 구축 등을 건의했다.

오 장관은 이날 “저성장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글로벌 진출이 핵심이다. 국내외 공공기관, 민간기관 등 다양한 분야의 중소기업 지원기관이 협업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중소기업 글로벌 진출을 지원할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라며 “중기부, 외교부, 중기중앙회는 오늘 간담회 논의결과를 바탕으로 수출 중소기업의 도약을 위한 든든한 기반이자 버팀목으로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우리 재외공관이 현지 정보수집 능력과 협상력을 활용해 중소기업의 영업사원이라는 생각으로 시장 동향 정보와 법률 자문을 제공하는 등 현장 중심의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날 “중소기업들은 글로벌 경기침체와 내수불황으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한 가지만 제안하겠다”며 “요즘 경제사절단으로 해외에 나가보면 대한민국의 위상이 정말 많이 높아졌고 한류열풍과 함께 케이(K)뷰티, 케이푸드 등 한국의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도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이 돼서 중소기업이 더 넓은 운동장에서 마음껏 도전하고 활약하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는데 사실 많은 중소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하고 싶어도 전문인력과 해외시장 정보가 부족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며 “그만큼 정부의 정책적 뒷받침이 절실한데 최접점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기관이 바로 전 세계 167개의 재외공관이다. 재외공관장들이 중소기업의 해외 영업사원이 돼서 중소기업의 글로벌화를 지원하고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을 해외에 적극 홍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