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 DNA’ LG이노텍, 반도체 기판·전장사업 도전

38

[사진1] LG이노텍 문혁수 CEO_240321
문혁수 LG이노텍 CEO가 21일 서울 마곡 LG이노텍 본사에서 제 48회 정기주주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LG이노텍

문혁수 LG이노텍 신임 CEO가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되면서 광학솔루션사업 뿐만 아니라 반도체 기판과 전장 등 신사업 분야에서도 세계 1위를 이뤄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21일 문 CEO는 서울 마곡 본사에서 제 48회 정기주주총회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LG이노텍의 신임 CEO로 취임했다.

문 CEO는 2009년 LG이노텍 광학솔루션 개발실장, 연구소장 등을 역임하며 세계 최초 기술을 적용한 카메라 모듈을 개발해 광학솔루션사업을 세계 1위로 키우는데 일조했다. 2020년부터는 광학솔루션사업부장을 맡아 세계 스마트폰용 카메라 모듈 시장 1위를 자리를 공고히한 성과를 내며, 신임을 얻었다. CEO로 선임되기 전까지 CSO(최고전략책임자)로서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한 신사업 발굴 및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을 성공적으로 주도했다.

문 CEO는 “글로벌 빅테크 고객과 광학솔루션사업을 세계 1위로 키워낸 경험은 LG이노텍 1등 DNA의 근간”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FC-BGA(플립칩 볼그레이 어레이) 등 반도체 기판과 전장부품사업도 1등으로 키워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CEO는 “모바일 시장에서의 경험을 반도체, 로봇, 자동차로 마켓쉐어를 확장하기 위해 CEO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인공지능(AI) 신기술로 인해 자동차, 로봇 등에서 향후 큰 변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와 자동차 등 영역에서 기판과 자동차용 전장 부품, 자율주행 등 협력을 통해 사업을 키우겠다”며 “빅플레이어들과 부품회사로서 협력해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장부품·카메라 사업에서 현재 2조원 수준인 매출 규모를 5년 내 5조원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문 CEO는 “현재 전장사업에서 수주잔고가 13조원 정도 되기 때문에 실현 가능한 목표”라고 설명했다. 로봇과 UAM 등 신사업에도 준비에 나선다. 문 CEO는 “AI 시대 급성장 중인 휴머노이드(AMR) 분야에서 기여할 수 있는 영역(센싱·제어 기술)이 많을 것으로 본다”며 “로봇 관련 선행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