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남호 “원전 10조원 수출 목표 달성 위해 민관 총력 다해야” 주문

20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3동 산업통상자원부 2023101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3동 산업통상자원부. 2023.10.1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산업통상자원부는 최남호 2차관 주재로 ‘원전설비 수출 유망 프로젝트 점검회의’를 열고 원전설비 수출 상황을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민생토론회 후속조치로 수출목표 달성 방안을 점검하기 위해 개최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제14회 민생토론회에서 오는 2027년까지 원전설비 10조원 수출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정부는 원전 수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대형 프로젝트 수주 집중 △수출 포트폴리오 다각화 △원전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진출지원 강화 △연내 이집트·루마니아 기자재 수출계약 마무리 등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최근 신규원전 건설과 계속운전 확대로 원전설비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정부는 신규원전 일괄 수주뿐만 아니라 원전설비 수출이 ‘블루오션’이라는 인식 아래 지난해 3월 ‘원전설비 수출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이후 원전수출 지원 예산을 확대하고 원전수출 중점 공관과 무역관을 설치하는 등 다각적인 지원 활동을 펼쳐왔다.

그 결과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1년 8개월 만에 총 105건, 4조86억원 상당의 수출계약을 달성했다. 지난 5년간 수출계약액(약 6000억 원)의 6배 이상에 해당하는 성과다. 3조원 규모 이집트 엘다바 원전건설 사업과 단일 설비 역대 최대인 루마니아 삼중수소제거설비 건설사업 등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동시에 단품 기자재, 운영·정비 서비스, 소형모듈원전(SMR) 설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거뒀다.   

최남호 2차관은 “윤석열 정부의 원전정책 정상화와 강력한 원전수출 의지, 긴밀한 민관 협력체계 구축이 원전설비 4조원 수출의 원동력이 됐다”며 “2027년 10조원 수출목표 달성을 위해 민관이 비상한 각오를 가지고 원팀이 되어 총력을 다 해줄 것”을 주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