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FOMC 정례회의 속 ‘소폭’ 상승…日 증시는 휴장

21

日 중앙은행 금리정책 시장에 기반영
중화권 증시 포함, 보합권 소폭 상승
일본 금리보다 美 FOMC 결과에 촉각

출처 마켓워치

20일 아시아 증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열리는 가운데 소폭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증시는 춘분을 맞아 휴장했다.

전날 일본 중앙은행(BOJ)의 마이너스 금리 종결 이후 채권과 환율시장은 큰 변화 없이 이날까지 이어졌다. 일본이 금리를 인상했으나 엔화는 약세 폭을 더 확대했다. 외환 시장과 금융투자업계는 이미 예상치가 지표에 반영된 만큼, 시장의 쇼크는 미미하다고 분석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93포인트(+0.55%) 상승한 3079.69로 마감했다. 다만 개장 직후 급상승했던 대만 가권지수는 마감을 앞두고 72.75포인트(-0.11%) 내린 1만9784.45로 마감했다.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기술주가 몰려있는 홍콩 항셍지수는 0.39% 하락한 1만6592.78에 마감 거래를 이어가고 있다. 같은 시간 인도 센섹스 지수는 0.34% 상승해 있고, 싱가포르 ST지수도 0.26% 수준 오른 채 오후 거래를 이어가고 있다.

아시아 증시에는 개장 초 보합권에서 출발했다. 전날 마이너스 금리 시대 종료를 선언한 일본 중앙은행의 정책금리 결정보다 이날 FOMC 정례회 이후 나올 메시지에 주목하는 모양새가 뚜렷했다.

상하지 증시는 밤사이 뉴욕증시의 상승 마감을 비롯해 미국 채권 수익률 하락 효과에 힘입어 상승 개장하는 등 전날 약세를 만회하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아시아 마켓과 관련해 “미국 수출의 우회 통로로 여겨진 멕시코에 잇따라 바이든 행정부가 잇따라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고 나섰다”라는 소식에 상승세가 잠시 주춤했던 반면, 노르웨이와 미국 자본에 이어 영국 자본의 투자유치를 확대하겠다는 중국 당국의 발표가 나오면서 이를 상쇄했다.

한편, 이날 아시아 증시 가운데 한국 코스피가 1%대 상승세를 기록하며 눈길을 끌었다. 종가는 전장보다 33.97포인트(+1.28%) 오른 2690.14로 집계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46포인트(0.05%) 내린 891.45에 거래를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