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천동 일대에 최고 39층·165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63
마천동 일대에 최고 39층·165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송파구 마천동 183 일대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송파구 마천동 일대에 최고 39층, 1650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20일 이 같은 내용의 송파구 마천동 183 일대 신속통합기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마천동 183 일대는 거여·마천 재정비촉진지구 중앙에 있음에도 오랜 기간 개발이 멈춰 노후한 주거환경 및 부족한 기반시설 등 주민 생활에 불편이 많은 곳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마천역, 마천초등학교 일대는 통근과 통학 등 지역 주민의 보행과 활동이 집중되는 곳이지만, 복잡한 교통체계와 가로변 지장물 등의 문제를 겪고 있다. 동시에 거여·마천 재정비촉진지구 개발과 2025년 예정된 위례선 트램 정거장 신설 및 2028년 예정된 성내천 복원 등으로 대대적인 도시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시는 이러한 지역 특성 및 잠재력에 주목했다. 초등학교 및 지하철역 등 도시의 편의성과 성내천 복원에 따른 수변의 쾌적성을 단지 내에 다 갖추고, 이웃과 함께 누리는 고품격 주거단지 조성을 목표로 신속통합기획을 수립했다. 구체적으로 단지 중앙에 자리잡은 마천초등학교와 마천역, 성내천이 접한 입지 특성을 최대한 활용해 주민의 일상과 여가 공간이 어우러질 수 있도록 영역별 맞춤형 공간을 계획했다. 이를 통해 교육·교통·수변 등 편리하고 쾌적한 생활 환경을 이웃과 함께 누리면서, 단지 주민의 정주환경도 충분히 고려했다. 이와 함께 마천초 및 마천역으로의 접근성을 고려해 기존 보행축이 끊어지지 않도록 동서·남북 보행체계를 연계 및 강화했다. 학교와 지하철역을 품은 단지 특성을 감안해 단지 내 차량동선 최소화, 주변 도로 확폭 및 일방·양방 혼재된 도로체계 단순화 등 지역 일대 원활한 차량 통행도 고려했다. 또 위례선 트램 정거장 신설에 따른 유동인구 증가를 고려해 마천로변 휴게공간을 조성하고 공공공지 및 녹지, 어린이집 등 선제적 기반시설 계획도 수립했다.

이 밖에도 용도지역을 기존 제2종 7층 및 제2종에서 제3종주거지역으로 상향조정하고, 단지 중앙에 최고 39층이 들어설 수 있게 하는 등 유연한 높이 계획을 적용했다. 위례선 개통에 따른 마천역 일대 활성화를 고려해 마천역 연접 준주거지역은 가로 활성화시설 등 복합용도 계획으로 효율적 토지이용을 도모했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마천동 183 일대는 교육과 교통, 수변이 연계되는 입지특성을 십분 활용해 최고의 정주환경을 다 갖추고 이웃이 다함께 누리는 특별한 주거단지로 조성하고자 했다”며 “이번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거여·마천 재정비촉진지구의 마지막 퍼즐이 완성되는 만큼 지역에 활력을 부여하는 고품격 주거단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천동 일대에 최고 39층·165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집슐랭 연재’ 구독을 하시면 부동산 시장 및 재테크와 관련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