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초저가PB 인기…GS25, 리얼프라이스 매출 714% 껑충

59

GS25
모델이 GS25가 물가 안정 취지로 중점 전개하고 있는 초가성비 PB 리얼프라이스 상품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물가에 편의점 초저가 PB가 잘 팔린다.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가 물가 안정 상품으로 중점 전개하고 있는 자체브랜드(이하 PB) 리얼프라이스 상품의 올해 1~2월 매출이 론칭 초기 2개월 대비 714.7% 신장했다고 20일 밝혔다. 고물가 장기화 속에 장바구니 부담을 줄이려는 소비수요가 몰리면서다.

리얼프라이스는 2017년 GS리테일이 가격 경쟁력을 갖춘 우수 제조사의 상품을 적극 발굴해 선보이고 있는 초가성비 PB다.

기존에는 슈퍼마켓 GS더프레시 중심으로 운영하다 지난해 8월부터 GS25로 확대 전개했다. GS더프레시에서 매출이 검증된 상품이나 1인 가구 맞춤 용량으로 재구성한 상품을 편의점에 내놓는 방식이다.

리얼프라이스 인기에 GS25는 오는 21일부터 리얼버터쿠키, 리얼요리용맛살, 리얼부산어묵 등 3종을 순차 도입하며 리얼프라이스 상품 라인업을 17종으로 확대한다.

박종서 GS리테일 상품전략팀 담당자는 “소비가 활발히 일어나는 상품군을 중심으로 리얼프라이스 상품을 중점 전개해 갈 방침”이라면서 “GS리테일이 보유한 편의점, 슈퍼 채널 등의 시너지를 적극 발휘해 치솟는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