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CD금리액티브 ETF’ 개인이 5000억 샀다

51

삼성자산운용은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 상장지수펀드(ETF)’의 개인 누적 순매수가 5266억 원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금리형과 채권형 ETF 중 1위이며 전체 ETF 중에도 10번째에 해당하는 규모다.

지난해 6월 상장된 KODEX CD금리액티브 ETF는 올해에만 약 2428억 원의 개인 순매수가 유입되며 전체 ETF 1위를 기록했다. 상장 후 개인 일간 최대 순매수 규모는 지난달 28일 기록한 329억 원이다. 현재 순자산은 7조5000억 원으로 전체 ETF중 1위 규모다.

이 ETF에 개인 자금이 집중되는 이유는 은행의 전통 파킹형 상품보다 높은 수익과 낮은 거래비용, 거래 편리성 등을 꼽을 수 있다.

KODEX CD금리액티브 ETF는 CD91일물의 하루 치 금리 수준을 일할 계산해서 매일 복리로 반영해 기간 조건 없이 단 하루만 투자해도 CD91일물의 하루치 금리 수준을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실제 지난해 6월 상장 후 손실이 발생한 날 없이 일평균 주당 154원 수준의 수익을 제공해 왔다.

또 KODEX CD금리액티브 ETF는 금리 역전 현상이 지속되면서 고금리 ‘파킹용’ 상품으로도 더욱 주목받고 있다. 실제 CD금리 91일물 금리는 연 3.64%로 연 3.63%인 1년물보다 높다.

유아란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KODEX CD금리액티브가 금리 역전현상의 수혜를 받는 CD91일물을 추종하는 만큼 파킹형 투자자들에게 조금 더 좋은 조건의 수익을 제공하고 있다”며 “개인투자자분들이 누적 순매수 5000억 원을 기록할 만큼 파킹형 ETF의 장점과 활용법에 대해 익숙해진 단계로, 다양한 투자 수요에 맞게 일반 주식투자자는 물론 연금계좌 보유자까지 스마트 투자자들의 자금 유입이 꾸준히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