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위험통화 선호 위축 영향…1330원 초반서 상승 압력 예상”

26

원·달러 환율이 상승 압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18일 “인플레이션 우려를 반영한 강달러, 위험선호 위축에 1,330원 안착 시도를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27~1337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미국 수입물가에서 핵심 소비재 가격 추이가 올라가면서 연준 금리인하 지연에 대한 우려가 커졌고, 국채금리와 달러화 상승을 야기했다”며 “AI랠리를 등에 업은 기술주 상승도 주춤해지면서 오늘 코스피와 아시아 증시는 외국인 자금 이탈에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어 “상기 언급한 재료가 위험통화인 원화에 부정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1330원 초반에서 상승압력이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수출업체 월말 네고 경계는 상단을 지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 연구원은 “이미 1310원 후반, 1320원대에서 네고 물량이 꽤 소화되며 수급에 대한 부담감이 커졌다”며 “2월 중순 이후 1340원 고지를 넘어서지 못했던 주요 원인이 원화 환전 수요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네고 물량 유입 규모가 원·달러 단기 고점을 결정지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진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