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집값 세달 연속 하락…전셋값 상승폭은 축소

41
전국 집값 세달 연속 하락…전셋값 상승폭은 축소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평균 0.14% 하락하며 전달에 이어 세 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셋값은 상승 폭이 축소된 반면 월세 가격은 상승 폭을 키운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올해 2월 전국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평균 0.14% 하락하며 전월(-0.14%)대비 하락 폭이 유지됐다. 같은 기간 수도권(-0.18%→-0.15%)은 하락 폭이 축소됐고, 지방(-0.11%→-0.14%)은 하락 폭이 커졌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와 연립주택의 매매가격이 각각 전월 대비 0.21%, 0.09% 하락했다. 반면 단독주택은 0.07%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매수·매도자간 적극적인 가격 조정이 없는 관망세 속에서 급매물 중심의 거래가 간헐적으로 발생하며 가격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경우 송파구(0.00%)가 주요 단지별로 매수 문의가 지속되고 있는 효과에 힘입어 보합 전환했다. 용산구(0.00%)도 지난달 매매 가격이 보합했다. 반면 도봉구(-0.21%)와 강서구(-0.12%), 노원구(-0.16%), 서초구(-0.12%) 등은 하락세를 이어갔다. 경기(-0.21%)는 안양 동안구와 시흥시, 과천시, 오산시 위주로 매매 가격이 하락했다. 인천(-0.10%)은 교통망 개선 계획에 따른 기대감으로 하락 폭이 축소됐다.

지방에서는 강원(0.09%)과 전남(0.01%)의 매매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공급 및 입주 물량이 많은 세종(-0.95%)과 대구(-0.43%), 부산(-0.29%)은 매매가격이 떨어졌다.

지난달 전국 주택종합 전세가격은 0.03% 오르며 전월(0.05%) 대비 상승 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13%→0.14%)은 상승 폭이 확대된 반면 서울(0.16%→0.12%)은 상승 폭이 줄었다. 지방(-0.03%→-0.08%)은 하락 폭이 커졌다. 서울의 경우 성동구(0.69%)와 영등포구(0.25%), 용산구(0.23%)를 중심으로 전셋값이 뛰었다. 경기(0.12%)는 수원 영통·고양 일산서·수원 팔달·고양 덕양구 위주로, 인천(0.24%)은 서·연수·부평구 위주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전국 주택종합 월세가격은 0.10% 오르며 전월(0.07%) 대비 상승 폭이 확대됐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교통환경이 양호환 역세권 중소형 규모 위주로 월세 수요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