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칠레 라운드 테이블 개최…‘170억 달러’ 인프라 개발 협력 논의

68
韓-칠레 라운드 테이블 개최…‘170억 달러’ 인프라 개발 협력 논의
김고현(가운데) 한국무역협회(무협) 전무가 14일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된 ‘한-칠레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무협

한국무역협회(무협)는 14일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주한 칠레대사관과 ‘한-칠레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열고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무협과 칠레대사관이 제시카 로페즈 칠레 공공사업부 장관의 방한을 계기로 마련했다.

로페즈 장관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칠레는 유럽‧중동‧북미 등 다양한 국적 기업과 77건의 공공인프라 건설 민관합작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칠레는 외국인에게 우호적인 투자 환경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 기업과의 협력도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칠레는 5년간 170억 달러 규모의 공공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로페즈 장관은 한국 기업이 칠레 공공인프라에 투자할 경우 관련 정보 등을 제공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고현 무협 전무는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인프라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양국 기업 교류 확대와 협력 강화를 통해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칠레 정부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