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영국 ‘기술적 경기침체’ 탈피 기대감에 대부분 상승…스톡스600 0.16%↑

43

영국 1분기 경제성장률 플러스 전환
작년 2개 분기 역성장서 벗어나

유럽증시 스톡스600지수 등락 추이. 13일(현지시간) 종가 507.33. 출처 CNBC방송

유럽증시는 영국이 기술적 경기침체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에 대부분 상승했다.

13일(현지시간) 범유럽증시 스톡스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1포인트(0.16%) 상승한 507.33에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닥스지수는 3.73포인트(0.02%) 하락한 1만7961.38에, 영국 런던증시 FTSE지수는 24.36포인트(0.31%) 상승한 7772.17에, 프랑스 파리증시 CAC지수는 50.10포인트(0.62%) 오른 8137.58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들은 경기침체 우려가 컸던 영국의 1월 경제성장률이 플러스 전환했다는 소식을 반겼다. CNBC방송에 따르면 영국 통계청은 1월 국내총생산(GDP)이 전월 대비 0.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2개 분기 연속 역성장하면서 기술적 경기침체에 빠졌던 영국은 새해 들어 반등 조짐을 보인다.

ING의 제임스 스미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서비스와 건설 생산량 반등이 GDP 증가를 이끌었다”며 “한 달짜리 데이터가 과장돼선 안 되지만, 향후 몇 달 동안의 점진적 회복 전망에 일치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2개 분기 연속 역성장으로 기술적 경기침체가 나타났던 지난해 4분기가 올해 1분기에 반복될 가능성은 작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종목으로는 온라인 소매업체 잘란도가 자사주 매입 발표 후 18.90% 상승했고, 의류 브랜드 ‘자라’를 보유한 인디텍스는 2월 1일~3월 11일 기간 매출이 11% 증가했다는 소식에 7.74%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아디다스는 30년 만에 첫 연간 적자를 발표하고도 3.84% 상승했다. UBS는 보고서에서 “최근 이지드롭 출시에도 실적 전망 상향이 이뤄지지 않은 것에 실망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시장은 브랜드 모멘텀이 가속하고 있다는 세부 사항을 잘 받아들여야 한다”며 낙관론을 제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