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통신 “中 정부, 부동산 개발업체 완커 위해 은행에 ‘SOS'”

61
중국 베이징의 건설 현장 사진 AP·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건설 현장 [사진= AP·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은행들에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완커의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한 금융지원을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완커 채권자들을 향해 부채 만기 연장을 촉구하고 대형은행들에 금융지원에 나서달라는 뜻을 전했다. 이를 두고 로이터통신은 “위기에 처한 부동산 업체에 대해 중앙 정부가 개입한 매우 드문 사례”라고 평가했다.

중즈연구원에 따르면 완커는 지난해 1~8월 판매액이 2447억 위안(약 44조6210억원)으로 중국 부동산 개발업계 중 2위를 기록했다. 중국 당국이 완커를 위해 지원사격에 나선 것은 이 회사가 중국 정부가 지분을 일부 소유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회사 지분 33.4%는 광둥성 선전의 국유자산 감독기관이 운영하는 선전 메트로가 소유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완커가 국제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을 평가받는 소수의 중국 부동산업체 중 하나라는 점을 중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로 꼽는다. 이 회사의 부채 문제가 중국 시장 전반의 신용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완커는 이번 보도에 관련한 논평을 거부했다. 또 중국 국가금융감독관리총국과 국무원 신문판공실도 의견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