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서 외국인이 사들인 부동산 1만5000여건…역대 최고 비중

94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연합뉴스

작년 외국인이 국내에서 사들인 부동산이 1만5000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임대 등을 통해 수익을 내는 외국인도 증가세다.

10일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매매에 의한 소유권이전등기 신청 매수인 현황’에 따르면 작년 국내에서 부동산을 매수하고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한 이들 중 외국인은 총 1만5614명으로, 전체 매수인의 0.9%를 차지했다.

관련 통계가 제공되기 시작한 2010년 당시 0.2%에 불과했지만, 2014년 0.33%, 2016년 0.44%, 2018년 0.64%, 2022년 0.75% 등으로 꾸준하게 늘면서 지난해 역대 최고 비중을 기록한 것이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인이 1만1384명(72.9%)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미국 7892명, 캐나다 1627명, 타이완 521명, 호주 510명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부동산 중에서도 아파트 등 주거시설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집합건물(아파트·오피스텔·다세대주택·집합상가 등)을 매수한 외국인은 총 1만2027명였다. 전체 매수인의 1.21% 수준이다. 이 비중 역시 2015년 0.5%, 2018년 0.89% 등 꾸준히 커지다 2022년에는 처음으로 1%를 넘겼다.

지난해 외국인의 집합건물 매수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천(2.09%)이었다. 다음으로 충남(1.74%), 경기(1.68%), 제주(1.53%), 충북(1.21%) 등이 뒤를 이었다.

외국인의 부동산 매수가 늘면서 임대 등을 통해 수익을 내는 외국인도 많아졌다.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확정일자 임대인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확정일자를 받은 임대차 계약 가운데 임대인이 외국인인 계약은 1만7786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관련 통계가 제공되기 시작한 2010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4612건)과 경기(3814건)에 집중됐다. 이어 인천(499건), 충남(301건), 부산(296건), 제주(155건) 등의 순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