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사상 첫 7만달러 찍었다…‘가상화폐 거물’이 본 올 최고점은?

157
비트코인 사상 첫 7만달러 찍었다…‘가상화폐 거물’이 본 올 최고점은?
연합뉴스

가상화폐의 대장주 비트코인이 8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장중 7만 달러를 돌파했다. 지난 5일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지 3일 만이다.

미국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동부시간 기준 이날 오후 5시 현재(서부 오후 2시)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1.49% 오른 6만8,279달러(9,012만원)에 거래됐다.

현재 가격은 오전보다 하락한 수준으로,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동부시간 기준) 7만199달러(시장 평균 7만88달러)까지 치솟았다. 비트코인 가격이 7만 달러를 돌파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지난 5일 6만9천 달러선을 뚫으며 2021년 11월 기록한 사상 최고가를 28개월 만에 갈아치운 지 3일 만이다.

시장에서는 미증권거래위원회(SEC)가 지난 1월 11개 현물 상장지수펀드(ETF)를 승인한 효과가 본격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여기에 비트코인 공급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반감기가 다가오는 점도 가격을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가상화폐 거래소 넥소 공동 설립자 앤서니 트렌체프는 “지난 5일 급격한 하락은 건강하고 필요한 조정이며, 추가 상승의 전조였다”며 “올해에는 갑작스러운 10∼20% 하락이 빈번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