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내년 S&P 500 기업 자사주 매입액 1조 달러 넘는다”

165

[더구루=정등용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S&P 500 기업의 내년 자사주 매입 규모가 1조 달러(약 1320조원)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래 사업 성장에 대한 강한 자신감이 밑바탕에 있다는 분석이다.

골드만삭스는 7일(현지시간) 투자 노트를 통해 “S&P 500 기업의 자사주 매입이 올해 9250억 달러(약 1222조원)로 13% 증가한 데 이어 내년에는 1조1800억 달러(약 1560조원)까지 16%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골드만삭스는 “기술 기업의 강력한 수익 성장과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하에 따른 금융 여건 완화가 요인이 될 것”이라며 “수익 성장이 지수 수준에서 주식 환매의 가장 중요한 동인인데 메가캡 기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골드만삭스 미국 주식 전략가인 코맥 코너스와 데이비드 코스틴은 “일반적으로 미래에 대한 확신이 있고 주가가 저평가 돼 있다고 판단할 때 기업들이 자사주 매입에 나선다”고 강조했다.

올해 들어 7% 상승한 벤치마크 S&P 500 지수는 인공지능(AI) 열풍과 미국 금리 하락에 대한 베팅으로 인해 사상 최고 수준에 근접한 수치에서 거래되고 있다. 일부 주요 투자은행들은 지수가 더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다.

골드만삭스 분석가들은 미국 기술 기업의 빠른 매출 성장이 향후 몇 년간 주주 수익률을 저해하지 않으면서도 AI 투자에 자금을 조달하기에 충분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미국 대선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기업들이 대규모 자사주 매입을 내년까지 연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골드만삭스는 올해 자사주 매입 기업이 연간 4% 증가해 지난해 14% 하락에서 반등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지난해의 경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두 번째로 큰 폭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