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식 무협 회장, 최상목 부총리 면담…”수출 7000억 달러 조기 달성…세제지원 강화”

86
한국무역협회KITA 윤진식 회장은 7일목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오른쪽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회장
한국무역협회(KITA) 윤진식 회장이 지난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왼쪽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오른쪽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회장)[사진=무협]

한국무역협회(KITA)는 윤진식 협회장과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을 갖고 무역업계 현안 및 수출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 윤 회장과 최 부총리는 수출 개선이 올해 경기 회복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수출 7000억 달러 조기 달성을 위한 각종 규제 완화, 무역금융, 첨단산업 세제 지원 등 다양한 정책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또 올해 기획재정부의 정책 목표인 ‘역동 경제’ 구현을 위해 무역협회가 민간투자 및 수출 현장의 규제 및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 수렴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윤 회장은 취임 직후 한덕수 국무총리,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을 예방한 데 이어,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면담을 진행하는 등 수출 유관 부처와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 회장은 “무역협회는 정부의 민간 정책 파트너로서 정부에서 처리하기 어려운 통상 문제 해결을 지원하고, 정부 정책 관련 업계 의견 수렴을 강화하겠다”면서 “무역업계가 당면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도 정부와 수시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