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리딩방-⓶반도체벨트] ‘K반도체 구하기’…與野도, 제3지대도 “해볼 만하다”

92

수원병 與방문규·野김영진 박빙
수원갑도 접전…與김현준 vs 野김승원
젊은층 多…표심 요동치는 ‘반도체 벨트’
개혁신당 양향자·이준석도 도전장

[용인=뉴시스] 김종택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기도가 전수조사단 TF팀을 구성하는 등 공직자 투기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조사 대상 지역은 경기 용인플랫폼시티와 SK하이닉스 반도체,성남금토, 평택 현덕지구 등이다. 사진은 15일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설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부지 모습. 2021.03.15.jtk@newsis.com

4·10 총선에서 경기 화성, 수원, 용인 등 수도권 남부 거점 ‘반도체 벨트’가 격전지로 떠올랐다. 이곳은 21대 총선 당시 지역구 후보 간 득표 차이가 10%포인트(p) 안팎으로 크지 않아 여야 모두 “해볼 만하다”고 보는 경합지로 통한다. 이런 가운데 ‘K반도체 위기론’이 확산하면서 정치권은 이공계 전문가를 투입해 표심 잡기에 나섰다.

7일 본지가 일찍이 공천을 끝낸 ‘반도체 벨트’ 지역을 살펴본 결과,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박빙’의 승부가 펼쳐진 곳은 경기 수원병이다. 수원병은 19대 총선까지만 해도 보수당이 연달아 의석을 차지해 온 ‘텃밭’이었지만, 20대 총선부터는 민주당이 석권했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15일 방문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전략 공천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현역 김승원 의원이 3선 도전 공천장을 받으며 ‘새 인물’과 ‘현역’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5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가 수원병 선거구 예비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김 의원은 44.3%, 방 전 장관은 42.1%로 집계됐다.(95% 신뢰 수준에 ±4.4%p) 두 후보 간 격차는 2.2%p로 오차범위(±4.4%) 내였다. 같은 날 공개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여론조사에선 김 의원이 40.9%, 방 전 장관이 40.4%를 기록했다.(95% 신뢰 수준에 ±4.36%p) 격차는 0.5%p였다. 해당 조사에서 발표된 양당 지지율 조사에서도 민주당 39.5%, 국민의힘 39.2%로 접전 양상을 보였다.

바로 옆 동네인 경기 수원갑도 접전이었다. 국민의힘에서는 초선에 도전하는 김현준 전 국세청장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지역구 현역 김승원 의원이 각각 단수 공천됐다. 지난달 26일 발표된 KIR-㈜코리아정보리서치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이 46.3%, 김 전 청장은 42.4%의 지지율을 기록했다.(95% 신뢰수준에 ±4.4%p) 두 후보 간 격차는 3.9%p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이 메가서울이나 철도지하화 등의 공약을 내걸며 일찍이 중앙당 지원사격에 나섰다”며 “수원병처럼 보수가 오랫동안 집권했던 지역은 바람이 잘 불면 탈환할 가능성이 크다. 후보 경쟁력도 있다”고 말했다. 반면 정치권 관계자는 “서울은 국민의힘에서 중량급 인사를 내며 어느 정도 올라왔지만, 경기와 인천은 다르다. 기본적으로 민주당 밑바닥 민심이 있다”고 했다.

20대 대선에서는 경기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 이 대표가 50.49%의 득표율로 윤석열 대통령(45.62%)에게 앞섰지만, 2022년 지방선거에서는 김은혜 전 수석이 김동연 경기지사에게 0.15%p 차이로 아깝게 졌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끝까지, 갈 데까지 가야 승부가 나는 지역”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총력전에 나선 여야에 더해 제3지대 신당인 ‘개혁신당’까지 반도체 벨트 전투에 뛰어들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군집해 있어 3~40대 젊은 층이 많다는 점이 고려됐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는 평택과 화성이 분구되면서 정치권의 관심을 받았다.

경기 용인갑의 경우 국민의힘에서는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을 전략공천 했고, 개혁신당에서는 삼성전자 출신의 ‘반도체 전문가’ 양향자 원내대표가 도전장을 냈다. 민주당은 권인숙 의원, 이상식 전 부산경찰청장, 이우일 전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이 3자 경선을 치르고 있다. 용인정에서는 국민의힘 강철호 전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 전문가로서 전략공천됐고, 민주당은 박성민·이언주·이헌욱 예비후보가 경선 중이다.

경기 화성갑 지역에 국민의힘에선 홍형선 전 국회사무처 사무차장이, 민주당에서는 송옥주 의원이 각각 공천됐다. 경기 화성을의 경우 국민의힘에서는 한정민 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연구원이, 민주당에서는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사장이, 개혁신당에서는 이준석 대표가 각각 후보로 나서게 됐다.

경기 평택갑에는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이 맞붙는다. 한 의원은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을 지냈으며, 국회 첨단전략산업특위 간사를 맡았다. 홍 의원도 민주당 내에서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등을 했다. 경기 평택병에는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김현정 전 당대표 언론특보가 대결한다. 이천시에서는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더불어민주당 소속 엄태준 전 이천시장이 혈투를 벌인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