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반도체 경기 턴어라운드 시 주가 상승 탄력도 커질 것”

105
SK증권은 7일 SK에 대해 우호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보유하고 있는 것과 더불어 올해 하반기 반도체 경기 턴어라운드 시 반도체 특수가스 및 웨이퍼 부문에 대한 가치가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4만원을 유지했다.

SK는 작년 11월 자사주 1200억원 매입을 공시했다. 현재 69만5626주를 매입하며, 사실상 자사주 매입이 완료됐다. 이로써 SK는 자사주 25.5%를 보유하게 됐다. 이번에 매입한 자사주는 신탁계약이 완료되는 5월 2일 이후 소각 예정이다.

자사주 소각 이후 SK는 24.8%의 자사주를 보유하게 된다.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과 자사주 제도 개선안 이후 기업들의 보유 자사주에 대한 가치가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SK는 지주회사 내에서도 월등한 자사주를 보유한 만큼 그 가치가 기업 가치로 반영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SK증권이 전망한 올해 SK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0.6%, 38% 감소한 131조원, 5조1000억원이다. 영업이익 감소는 SK하이닉스 적자에 따른 SK스퀘어 대규모 영업적자에 기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최 연구원은 “2025년까지 시가총액의 1% 자사주 매입과 소각의 우호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존 보유 자사주에 대한 가치도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또한 최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반도체 경기 턴어라운드 시 반도체 특수가스 부문(머티리얼즈 CIC)과 웨이퍼(SK 실트론) 부문에 대한 가치가 부각될 가능성이 높아 주가의 상승 탄력도는 하반기로 갈수록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