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세대 반도체기업 ‘화룬웨이’, 애널리스트 미팅 개최..한화자산운용 참석

81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반도체업체 화룬웨이(華潤微)가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을 대상으로 기업 설명회를 열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화룬웨이는 지난달 29일 애널리스트 미팅을 개최했다. 이날 미팅에는 한화자산운용도 참석했다.

화룬웨이는 “올해 매출 목표는 전년 대비 성장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매출총이익률 30% 이상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양극성 트랜지스터(IGBT)를 비롯해 3세대 반도체, 모듈, 센서 등 핵심 제품의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모스펫(MOSFET) 소자 제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전방위적인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자국 내 반도체 산업을 적극 키우고 있다. 최근엔 3세대 반도체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포괄적인 계획을 추진하다. 3세대 반도체는 실리콘 카바이드, 질화갈륨 등으로 만든 칩으로 높은 온도에서 작동할 수 있어 5세대 무선주파수 칩, 전기자동차 등이 사용된다.
 

화룬웨이는 또한 “태양광 발전, 에너지 저장, 자동차 전자장치 등 고급 애플리케이션 분야 양극성 트랜지스터 제품 비중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며 “모스펫 제품은 고급 분야로 확장을 추진하고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화룬웨이는 “충칭 공장 12인치 생산 능력은 월 2만개 수준으로 올해 3만개 수준까지 확대할 것”이라며 “심천 12인치 공장을 연내 완공해 가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