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연준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 속 상승…WTI 1.25%↑

98

파월 “연내 완화 전환 적절할 것”
미국 휘발유 재고 감소도 호재

7월 13일 미국 유타주 뒤센 남부 분지에서 펌프잭들이 석유를 추출하고 있다. 뒤센(미국)/AP연합뉴스

국제유가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 속에 상승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98달러(1.25%) 상승한 배럴당 79.13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5월물 브렌트유는 0.92달러(1.12%) 오른 배럴당 82.96달러로 집계됐다.

CNBC방송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의회 출석 전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우린 지금의 긴축 사이클이 진행되는 동안 기준금리가 최고점에 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경제가 예상대로 광범위하게 발전한다면 올해 어느 시점부터 긴축을 완화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이 금리를 정상화하면 경기침체 우려가 줄어 원유 수요도 반등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유가는 상승했다. 석유 중개업체 PVM의 타마스 바르가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금리 인하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장기간 석유 랠리의 공공의 적 ‘1호’였다”며 “파월 의장의 발언은 6월 차입비용 감소에 대한 희망을 되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휘발유 수요 증가 조짐도 유가를 떠받쳤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 휘발유 재고는 전주 대비 450만 배럴 감소했다. 이는 수요가 회복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상업용 원유 재고는 140만 배럴 증가했는데, 이 역시 정유소에서 더 많은 원유를 완제품으로 처리하면서 재고 축적이 많이 감소한 것이라고 CBNC는 짚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