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기반 수출 중기 “맞춤형 지원 필요”

70

1
오기웅 중기부 차관./제공=중기부

테크 서비스 등 기술기반 수출 중소기업들이 그간 상품 수출 중심의 수출 지원 제도의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기술보증기금 서울서부지역본부 회의실에서 ‘기술기반 수출 중소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중소기업 글로벌화 전략 수립을 위해 기술기반 중소기업의 수출 애로를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사람·반려동물의 유전체 분석 수출 중소기업, 정보기술(IT) 보안 수출 중소기업, 가상현실(VR) 기반 교육훈련 시스템 공급 수출 중소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기반 수출 중소기업들이 참여해 ‘기술기반 중소기업의 수출 지원을 위한 정책방향’에 대해 업계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한 기업은 “기술기반 수출기업의 경우 기술이전과 지식재산권 판매 등 물품이 국경을 통과하지 않는 다양한 방식으로 수출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다양한 형태의 기술기반 수출 중소기업에 대해 정부의 지원이 맞춤형으로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오기웅 중기부 차관은 이날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은 향후 마련할 중소기업 수출과 글로벌 진출 지원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