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실무인재 동시 양성 ‘투트랙 전략’ 가동…정부, 반도체 인재 전략은

178
연구·실무인재 동시 양성 '투트랙 전략' 가동…정부, 반도체 인재 전략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달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반도체 부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글로벌 반도체 인재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도 총력 대응하고 있다. 우수 인재를 지속적으로 배출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핵심이다.

정부는 1월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 방안’ 계획을 통해 석·박사급 인력 3700여 명을 양성하는 반도체 인재 육성 전략을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 부처는 석·박사급 고급 인재와 학사급 실무 인재를 동시에 육성하기 위한 ‘투트랙’ 전략을 전개하고 있다. 석·박사급 인재 육성을 위해 인공지능(AI) 반도체 대학원, 반도체 특성화 대학원, BK21 교육연구단 등 연구개발 기반 인력양성 과정을 확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반도체 계약학과, 계약정원제, 반도체 특성화 대학, 반도체 아카데미 등을 통해 학사급 실무 인재를 올해 3만 명가량 육성하는 전략도 실행하고 있다. 고급·실무 인재의 원활한 공급을 바탕으로 국내 공급망을 강화해 엔비디아나 퀄컴 같은 세계적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가 나올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해외 인재 유치를 위해서는 ‘사이언스 카드 비자’ 기간을 기존 1년에서 최대 10년으로 늘리고 외국인 거주 원스톱 지원 등을 추진한다. 국내 반도체 연구 인력의 역량 강화를 위해 해외 연구 기간 파견 규모를 2027년까지 2060명으로 늘리는 계획도 진행하고 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초격차 기술과 우수한 전문인력 확보로 국가 간 반도체 경쟁에서 확실하게 앞서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