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라면의 힘…1월 라면 수출액 39.4% 늘었다

145
K라면의 힘…1월 라면 수출액 39.4% 늘었다
이미지투데이

지난달 라면 수출액이 1년 전보다 40% 가까이 늘어 1월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관세청이 29일 발표한 ‘라면 수출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라면 수출액은 8600만 달러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39.4% 늘어난 액수다.

이는 1월 기준 역대 최대치다. 모든 달을 통틀어서는 다섯 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라면 수출액은 지난해 11월 9100만 달러로 월간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한 바 있다.

라면 수출액은 9년 연속 최대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해 라면 수출액은 재작년보다 24.4% 늘어난 9억 5200만 달러를 나타냈다. 수출량으로 봐도 24만 4000톤으로 깁계 이후 가장 많았다. 봉지라면으로 보면 약 20억 개가 팔린 셈이다. 승용차로 비교하면 5만 3732대가 판매된 효과와 똑같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라면이 수출된 국가도 132국으로 역대 최다였다. 국가별 수출액 비중을 보면 중국이 22.6%로 가장 높았고 미국(13.3%), 네덜란드(6.4%)가 그 뒤를 이었다.

관세청은 “올해 라면 수출액이 10억 달러를 달성하고 10년 연속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