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헬스케어 기업 ‘비웰’ 이사회 합류…갤럭시 원격진료기능 강화

183

[더구루=정예린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헬스케어 회사 ‘비웰 커넥티드 헬스(b.well Connected Health, 이하 비웰)’ 이사회에 합류하며 파트너십을 확대한다. 갤럭시 헬스케어 생태계를 더욱 강화해 소비자에 진화된 건강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29일 비웰에 따르면 혼팍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 디지털 헬스팀장(상무)은 최근 비웰 이사회에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삼성전자와 비웰 간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데 핵심 역할을 수행한 공을 인정받았다. 

비웰은 미 투자회사 ‘리빗 에퀴티 파트너스’가 주도한 4000만 달러 규모 시리즈 C 펀딩 라운드 마감을 발표하며 신규 이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새로운 이사진에는 팍 상무를 비롯해 리빗 에퀴티 파트너스의 라이언 하웰스 사장과 앤드류 클라크 매니징 파트너가 포함됐다. 삼성전자의 펀딩 라운드 참여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삼성전자와 비웰은 작년 10월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인연을 맺었다. 삼성전자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삼성헬스’에 비웰의 솔루션 ‘비웰 커넥티드 헬스’를 통합했다. <본보 2023년 10월 11일 참고 삼성전자, 美 헬스케어 업체 '비웰' 맞손…맞춤형 원격 진료 실현>

사용자는 갤럭시 스마트폰 내 삼성헬스 앱을 통해 단순히 건강 관련 지표를 기록하는 것을 넘어 측정된 데이터를 토대로 맞춤형 의료 서비스와 예방 조치 등을 추천 받는다. 필요시 전문 의료기관에서 진료나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연계도 해준다.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갤럭시 워치, 갤럭시 링 등 웨어러블 기기까지 확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팍 상무는 “비웰은 5만 개 이상의 소비자 생성 데이터 연결을 통해 의료진, 환자, 의료 실험실과 장비 등 업계 전반에 걸쳐 비교할 수 없는 연결성을 제공하고 소비자에 탁월한 개인화 기능을 선사한다”며 “비웰 이사회에 합류해 소비자에게 필요한 의료 경험을 제공하려는 비웰의 노력을 지지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크리스틴 발데스 비웰 최고경영자(CEO)는 “비웰은 의료의 백엔드를 재설계해 연결된 치료 생태계를 구축하고 경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리빗 에퀴티 파트너스의 지원과 팍 상무의 전문 지식은 우리가 더 많은 사람과 가족에게 맞춤화되고 접근하기 쉬운 의료 경험을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비웰은 지난 2015년 설립된 헬스케어 관리 플랫폼 회사다. 비웰의 플랫폼은 국제전송기술표준(FHIR)을 기반으로 만들어져 지역에 관계 없이 서로 다른 컴퓨터 시스템 간 안전하게 의료 정보를 보낼 수 있다. 암호화 후 서버에 저장하지 않고 전달돼 데이터 유출 가능성을 최소화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