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KB, 5대 은행 중 가계대출 금리 인하 요구 수용 가장 ‘인색’

58
우리·KB, 5대 은행 중 가계대출 금리 인하 요구 수용 가장 '인색'
국내 5대 은행 로고. 연합뉴스

국내 5대 은행 중 가계대출자의 금리 인하 요구를 받아들이는 데 가장 인색한 곳은 우리은행과 KB국민은행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은행연합회는 29일 홈페이지 소비자포털에 지난해 하반기 은행별 금리 인하 요구권 운영 실적을 비교 공시했다. 금융소비자는 취직·승진·소득증가 등을 근거로 금리를 낮춰 달라고 은행에 인하 요구권을 행사할 수 있다.

공시에 따르면 5대 은행 가운데 가계대출 금리인하 요구권 수용률(수용건수/신청건수)은 NH농협은행(51.6%), 신한은행(35.3%), 하나은행(27.5%), KB국민은행(23.5%), 우리은행(22.3%)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 대출까지 더한 전체 대출 금리인하 요구권 수용률 역시 NH농협은행(50.7%), 신한은행(36.6%), 하나은행(27.8%), KB국민은행(23.6%), 우리은행(22.7%) 순서였다. 5대 은행의 가계대출 금리 평균 인하 폭은 하나은행(0.42%p)이 가장 컸고, NH농협은행(0.38%p)과 신한은행(0.36%p)도 0.3%p를 웃돌았다.

하지만 우리은행(0.15%p)과 KB국민은행(0.19%p)의 경우 금융소비자의 요구에도 깎아준 금리가 평균 0.2%p에 미치지 못했다. 전체 19개 은행 가운데 가계대출 금리 인하 폭이 가장 큰 곳은 한국씨티은행(1.01%p)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