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아파트 청약 당첨률 8.31%…서울 2.5% 그쳐

116

연도별 청약 신청자·당첨자 추이
연도별 청약 신청자·당첨자 추이./리얼하우스

지난해 부동산 경기 침체로 아파트 청약 신청자가 감소하면서 청약 당첨률은 올라갔지만, 서울 지역의 경우 전국 평균에 비해 여전히 당첨 확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분양평가 전문회사 리얼하우스가 한국부동산원의 청약자 정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아파트 청약 접수자는 총 132만6157명이다. 이 중 당첨자는 11만148명(1순위·2순위 포함)이다. 이는 당첨확률이 8.31%라는 의미다.

지역별 청약 당첨률은 △서울 2.5% △충북 4.3% △대전 4.4% △충남 8.8% 등이었다.

청약 마감 단지가 없었던 대구와 제주의 청약 당첨률은 각각 각각 100%, 85.7%였다.

연령대별로 보면 20∼30대의 당첨률이 가장 낮았다. 71만7085명의 신청자 중 7.99%만 당첨됐다.

50대는 16만3997명 중 9.19%가 당첨돼 가장 높았다. 40대는 8.51%, 60대 이상은 8.4%였다.

20∼30대는 무주택 기간과 청약통장 기간 등이 상대적으로 짧고, 경쟁이 치열한 지역에 청약이 몰렸기 때문이란 게 리얼하우스의 설명이다.

연도별 청약 당첨률은 2020년 4%, 2021년 5.85%, 2022년 10.15%, 지난해 8.31%를 각각 기록했다. 청약 신청자가 줄면서 반대로 당첨률이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

연도별로 청약 신청자를 살펴보면 2020년 516만명, 2021년 374만명, 2022년 155만명, 작년 132만명으로 감소세다.

하지만 앞으로는 30대 이하 청약자들의 선택 폭은 넓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정부가 19∼39세의 미혼 청년을 위한 ‘특별공급’과 최고 연 4.5% 금리를 제공하는 ‘청년주택드림 청약통장’을 시행 중인 데다, 다음 달 ‘부부 개별청약 신청’과 ‘신생아 특별공급’을 시행하는 등 젊은 세대의 청약 기회를 넓히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