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올 여름 브렌트유 최고점 87달러”

296

[더구루=홍성환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올해 여름까지 유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중동 긴장으로 인한 지정학적 위험이 지속함에 따라 원유 공급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올해 여름 북해산 브렌트유가 최대 배럴당 87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기존 전망치보다 2달러 높여 잡은 수치다. 

골드만삭스는 “홍해 사태 심화에도 브렌트유는 70~90달러 범위에서 머물 것”이라며 “현재 중동 분쟁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에도 가격 변동성이 완화된 것은 이미 이러한 요소가 일정 수준 반영됐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는 “예비 용량 증가로 OPEC 플러스(OPEC+) 추가 감산을 상쇄할 수 있다”면서 “OPEC 비회원국의 생산량 확대는 탄탄한 글로벌 수요 증가와 보조를 맞출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석유 수요가 일일 150만 배럴에 이를 것으로 내대봤다. 중국 수요는 하향 조정한 반면 인도와 미국의 수요는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OPEC 플러스 정책 입안자들이 시장을 적당한 적자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3월 초 감산 연장을 발표할 것”이라며 “1분기는 일일 50만 배럴, 2분기 일일 40만 배럴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어 “2분기까지는 감산을 연장하고 3분기부터 단계적으로 폐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