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혼조 속 강보합…뉴욕증시 훈풍은 없었다

178
출처 마켓워치

23일 아시아증시는 보합권에 머물렀다. 7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정책 금리 인하 효과를 누렸던 중국 본토 증시는 최근 상승세에 대한 부담감이 유입되면서 상승 폭을 축소했다. 전날 역사적 고점을 새로 쓴 일본 증시는 공휴일(일왕 생일)을 맞아 휴장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7거래일 연속 상승한 중국 상하이지수는 이날 강보합권을 유지하며 거래를 마쳤다. 정책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과 반발 매도세가 충돌하면서 전날보다 16.52포인트(+0.55%) 상승한 3004.88로 장을 마감했다.

상승 출발한 대만 가권지수는 오후 들어 상승 폭을 줄였다. 장 마감 직전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반등세를 노렸으나 전 거래일 대비 36.41포인트(+0.19%) 상승한 1만8889.19로 거래가 종료됐다.

이날 4시 30분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등락을 반복한 끝에 전 거래일보다 15.45포인트(-0.12%) 내린 1만6723.42로 거래되며 장 마감을 30분 앞두고 있다.

같은 시간 싱가포르 ST지수도 1.12% 하락한 채 오후 거래를 진행 중이고, 인도 센섹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1% 상승한 상태다.

밤사이 뉴욕증시는 강한 실적에 엔비디아의 주가가 16% 이상 오르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39,000을 돌파했고, S&P500지수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만 아시아 증시가 뉴욕의 훈풍을 이어받지 못한 채 거래량 자체가 감소했다.

한편,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발(發) 인공지능(AI) 반도체의 훈풍이 글로벌 증시를 뜨겁게 달구고 있으나 국내 증시에는 이렇다 할 호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43포인트(+0.13%) 오른 2667.70으로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1.54포인트(-0.18%) 내린 868.57로 장을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