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유입에 집값도 껑충…용인·아산·파주 등 강세

118
자료제공=두산건설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

국내 대기업 투자 집중 지역의 부동산 시장 강세가 여전하다. 인구 유입이 지속하고, 주택 수요도 이어져 집값을 유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국토교통부 ‘2023년 전국 지가변동률과 토지 거래량’에 따르면, 지난해 용인시 처인구의 지가 상승률은 6.66%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 기간 전국 지가 상승률이 0.82%인 것과 비교하면 8배 이상 오른 셈이다. 이 기간 수도권과 지방 모두 지가가 하락한 모습과는 정반대다.

지방에서도 대기업과 산단 인근 단지의 매매가 상승 현상이 포착됐다. 충남 아산의 경우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1∙2캠퍼스 등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연관 기업이 속속 둥지를 틀고 있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사업장에는 13조10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도 예정됐다.

잇따른 기업 투자는 지역 부동산 가치를 크게 끌어올리고 있다.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1월 아산시 아파트 평당(3.3㎡) 매매가는 3년 전(2021년 1월) 대비 약 22.35% 올랐다. 같은 기간 충남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로, 충남의 평균 상승률(9.14%) 역시 크게 웃도는 수치다.

실제로 대기업과 대규모 산업단지의 조성이 지역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먼저, 거주자 대부분이 높은 소득을 얻는 근로자들로 형성되어 있어 집값이 안정적으로 형성되고, 지역에 진입하려는 신규 수요가 꾸준히 있어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환금성이 높게 나타난다.

대표적인 지역으로 경기 용인시를 꼽을 수 있다. 정부가 지정한 시스템 반도체 특화 단지가 구축될 용인은 2042년까지 첨단 반도체 제조 공장 5곳을 구축하고, 국내외 소재·부품·장비 기업 약 150곳이 입주할 계획이다. 동시에 SK하이닉스가 122 조원을 투자하는 반도체 허브와 삼성전자가 360조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국가산업단지의 생산유발효과는 480조 원, 직∙간접 고용효과는 192만 명으로 추정된다.

또 대기업 투자가 진행되는 지역은 청약 경쟁도 치열하다. 지난해 12월 충북 청주시 일원에 분양한 ‘청주 가경 아이파크 6단지’는 SK하이닉스 첨단 메모리팹단지, 청주산업단지, 청주테크노폴리스 등이 가까운 단지로 1순위 평균 98.6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이 가동 중인 경기 파주시에서 분양한 ‘운정3 제일풍경채’의 경우 1순위 평균 108.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가운데 대기업과 산업단지 인근 지역에 공급되는 신규 단지가 눈길을 끈다. 두산건설은 경기 용인 처인구 삼가동 일원에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용인’을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7개 동, 전용면적 59~74㎡ 총 568가구로 구성된다.

현대건설과 금호건설은 충북 청주 서원구에서 ‘힐스테이트 어울림 청주사직’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26개 동, 전용면적 39~114㎡, 총 2330가구 규모로, 이 중 1675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경기 이천 안흥동 일원에 ‘이천 롯데캐슬 센트럴 페라즈 스카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6층~지상 49층, 3개 동, 전용면적 84~122㎡, 총 853가구(오피스텔 포함) 규모로, 이 중 아파트 801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경기 평택 화양지구 9-2블록 일원에 ‘평택 푸르지오 센터파인’을 분양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