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시황] 외인·기관 반도체株 ‘사자’…코스피 사흘만에 상승

66
[마감 시황] 외인·기관 반도체株 '사자'…코스피 사흘만에 상승
22일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사흘 만에 상승 마감해 2660대를 회복했다. 연합뉴스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모두 상승 마감했다. 엔비디아가 ‘어닝 서프라이즈’를 발표하면서 인공지능(AI) 반도체 종목을 중심으로 자금이 몰린 결과로 풀이된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96포인트(0.4%) 오른 2664.27에 거래를 마쳤다. 사흘 만에 상승세로 돌아서며 장을 마감했다. 개인 투자자들의 2733억 원 순매도에도, 외국인과 기관 투자가들이 각각 1671억 원, 748억 원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삼성전자(005930)(0.14%)와 SK하이닉스(000660)(5.04%), LG에너지솔루션(373220)(0.37%), 현대차(005380)(1.67%), 기아(000270)(2.14%) 등은 올랐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36%)와 셀트리온(068270)(-0.28%), POSCO홀딩스(005490)(-0.34%), LG화학(051910)(-3.80%), NAVER(035420)(-0.25%) 등은 내렸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6.04포인트(0.70%) 오른 870.11로 마쳤다. 지수는 4.15포인트(0.48%) 오른 868.22로 출발해 장중 상승세를 이어갔다.

투자 주체별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329억 원,737억 원 순매수 했고, 기관은 40억원 순매도 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 중 에코프로비엠(247540)(0.20%)과 알테오젠(196170)(11.82%), HPSP(403870)(2.49%), 셀트리온제약(068760)(0.50%), 신성델타테크(065350)(11.76%), 레인보우로보틱스(277810)(2.63%) 등은 올랐다. 반면 에코프로(086520)(-0.67%)와 HLB(028300)(-3.35%), 엔켐(348370)(-1.99%), 리노공업(058470)(-0.24%) 등은 내렸다.

+1
0
+1
0
+1
0
+1
0
+1
0